달력

7

« 2020/7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10. 4. 19. 22:15

여행.. 카테고리 없음2010. 4. 19. 22:15

남쪽의 봄 바다는 이제 여름의 가운으로 갈아입었습니다. 어렵고 힘든 겨울의 추위와 시샘의 계절 봄의 싸늘함을 뒤로하고 결국 여름의 활발한 삶은 다시금 찾아 왔습니다. 이제 우리가 가야 할 또 다른 길을 위해 힘내고 열심히 가야 할까 봅니다.또 다른 겨울을 준비하기 위한 지금부터의 여정...
Posted by uno amo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틀전인 4월17일 토요일에 자선공연을 다녀왔습니다.

장원희님, 윤호현님, 정길희님 ,김호찬님, 땅울림분들,

그리고 초급반의 조홍진님까지 ..

모두 모두 수고하셨구요  이근택님께서 후원금을 내 주셨습니다.

공연후에는 조홍진님께서 맛있는 식사를 사 주셨구요.

권홍태님께서 노란색 15인승봉고차를  흔쾌히 빌려 주셨습니다.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4. 13. 22:37

봄의 기운... 카테고리 없음2010. 4. 13. 22:37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로 인해 몸도 마음도 봄의 기운을 맞이 할 채비를 잠깐 잊은 듯 합니다..하지만 춥고 바람부는 날씨라 하더라도 꽃은 피고 푸른 새싹이 들판 뿐만이 아니라 가녀린 나뭇가지에도 고개를 들었습니다. 사실 오래전에 자신들의 존재를 보여 주었지만 느끼지 못 했겠지요. 어려움에 처한 그리고 많은 고민에 빠진 분들에게도 춥지만 봄의 따스한 기운을 내어 놓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uno amo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4. 12. 22:50

공유의 경제. 카테고리 없음2010. 4. 12. 22:50

공유의 경제...

이런 글을 접했습니다.

(소유의 문화에 바탕을 둔 소비주의 경제와는 달리, 공유의 경제는 주는 문화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이것이 어려워 보이거나 야심적이고 모험적으로 보일지 모르나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러한 욕구는 그들이 신앙이 있거나 없거나 간에 그들 존재의 가장 깊숙한 마음 속에 있습니다.
이것을 바탕으로, 우리의 경험을 통하여 공유의 경제가 보편적으로 널리 확산되리라는 희망이 세워 집니다.)


경제란 소유의 관점에서 본다면 분명 소비와 소유의 카테고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또한 개인적인 생각으로도 경제 행위란생산과 교환을 지배하는 근원적인 사회, 정치적인 배후로의 집착이 아닐까 합니다만, 여기 접한 글 한 귀절로 참 많은 생각을 해 봅니다. 일반적인 경제 논리로 살펴보자면 분명 논리적으로도 설명되어 질 수 없는 것이 아닌가 하기도 하구요.
글로벌 시대 나눔의 실천은 사회적으로 여기 저기서 소소하지만 시도 되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라고 한다면 근본적이고 근원적인 나눔의 시대를 함께 살아 가야  할 의무와 책임이 가슴에 생기는군요. 
주는 문화..이로인해 어려운 이웃과 사회에 밝은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 
희망이 싹 텃으면 합니다..


Posted by uno amo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희망세상 홈피를 방문해주시는 분들께...
guestbook 에는 따로 초대권이 없어도 글 등록이 됩니다.
홈피를 둘러보신후 글 한줄 남겨주시는 센스!

당신의 흔적을 남겨 주세요^^

봄의 향기 가득 선물드립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uno amo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에 시작된 초급반.
 장구와 꽹과리 기초장단을 끝내고 오늘부터 북 장단을 시작했습니다.
 초급반의 든든한 기둥역활을 해주시는 전용택 반장님과,
 즐겁게 분위기를 띄워주시는 권윤덕님,
 풍물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박원순님,
 장단에 대해 한치의 실수(?)도 용납하지않으시는 김복차님,
 아직은 서투르지만 장구와 함께라면 즐거운 정순희님.
 이렇게 5명의 신입생분들이 서로서로가 도와주고 끌어주며 우리것에 대한
 마음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4. 3. 19:45

알려드려요!!! 희망세상 소개2010. 4. 3. 19:45

매주 목요일은 민요 수업이 있는날.

희망세상 민요반은 유정화 선생님께서  맡고 계십니다.

유정화님은  인간문화재이신 이은주선생님께 배운 경기민요 이수자입니다.

'한오백년' , '는실타령' 에  이어  이번주부터는

경기십이잡가중의 하나인 '달거리'를 배우고 있습니다.

경기민요를 하는데 있어서  소리의 내공을 키우는데는   잡가가 꼭 필요하다고 합니다.

유정화 선생님의 세심하고 친절한 지도아래 모두들

열심히 실력을 키우는 중입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3. 31. 22:21

<일상> 카테고리 없음2010. 3. 31. 22:21

봄비라 하기에는 조금 많은 양의 비가 내렸어요.
좀 쌀쌀한듯도 하구요....

여러가지 좋지 않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어서  모두 무거운 마음들일듯합니다.

환하고 밝은 햇빛이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 3. 25. 08:12

청량리 역사 개소식 길놀이 공연.. 행사 알림2010. 3. 25. 08:12


오늘 철도청주최로 열리는 청량리역  새로운 역사 개소식에
대한
길놀이 공연이 있습니다. 희망세상과 땅울림의 연합행사이며 낮1시에 열릴 예정입니다. 신명나게 청량리역을 지치고 오겠습니다.

오늘 오후쯤에 비나 눈이 내린 후 날씨가 추워진다고 합니다.
모두들 감기 조심하시고 저녁수업에서 뵙겠습니다.^^

Posted by 희망디딤돌

댓글을 달아 주세요